[영화] 브로커 - 복잡미묘한 삶의 영화 영화 잡동사니


  왠지 한번은 봐야할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보고 왔습니다.

  송강호가 상을 받고, 이 영화도 상 후보에 들었다는데 최종 수상이 안된게 영화를 보고나니 이해는 가더라구요.

  잘 만들긴 했는데 뭔가가 모자란 느낌

  아마 그 부분때문에 밀린게 아닐까 싶습니다.

  영화의 느낌은 한국영화 + 일본영화의 느낌.

  한국영화 같으면서도 가끔 빛의 느낌이나 화면이 보여주는 각도 등에서 일본 영상물의 특징이 보입니다.

  개인적으론 약 2시간안에 주역 인물들의 서사를 다 납득 가능하게 보여준점에서 참 잘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.

  다만 뭐랄까... 끝 마무리가 깔끔하지 않으니 복잡한 감정이 드네요

  뭐 이것저것 쓰기엔 정리도 덜 되었고, 뭘 써야할진 모르겠지만 그렇다고 이건 이런거다! 라고 쓰기엔 너무 성급할것 같고

  복잡 미묘하네요.



1 2 3 4 5 6 7 8 9 10 다음
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1357
312
446206

사이드바